입시전선 몸던진 아버지들

형설지공/입시 2006.01.19 12:14 Posted by 원동닷컴
[서울신문]
‘부풍당당(父風堂堂).´ 2006학년도 대학입시에 ‘바짓바람’이 거세다. 대학과 학과마다 전형방법이 크게 다르고 당락의 변수가 셀수 없을 만큼 많아지면서 아버지들이 자식들 입시전선에 온몸을 내던지고 있다. 오는 24일 정시모집 입학원서 접수를 코앞에 두고 내 아이의 ‘맞춤형 컨설턴트’를 자처하고 나선 아버지들을 만났다.
●주요 입시 설명회 20∼30% 아버지

20일 오후 2시 서울 동대문구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동대문구·종로학원 공동 주최 입시설명회.300여명의 학생과 학부모 중 20%는 아버지들이었다. 장안동에 회사가 있는 최모(48)씨는 체육관이 회사와 가까워 업무시간에 몰래 짬을 냈다.

최씨는 “회사에서는 지금 내가 여기에 와 있는지 모른다. 인터넷이 아닌 전문가의 생생한 정보를 들어 보니 속이 시원하다.”며 진지한 눈빛으로 강의내용을 받아 적었다. 둘째 아이 입시라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다는 김모(51·자영업)씨.“표준점수와 백분위 점수 반영 여부에 따라 지원대학이 완전히 달라 아들의 합격 가능성을 직접 타진해 보고 있다.”며 ‘입시 프로’의 면모를 뽐냈다.

최근 입시 설명회를 찾는 학부모의 20∼30%는 아버지들. 입시 전문업체 유웨이중앙교육은 이런 아버지들의 바람을 반영해 야간 입시 상담회를 열었다.18∼20일 대치동의 한 학원에서 매일 밤 9시부터 설명회를 시작해 다음날 아침 6시30분까지 맞춤형 개인상담을 했다. 온 가족을 데리고 나와 새벽까지 뜬 눈으로 지샌 아버지들이 한둘이 아니었다.

●아이의 장래 온 가족이 고민하도록 유도

경기도 부천에 사는 강모(54·목사)씨는 ‘올인형’이다. 딸이 교육대학에 합격할 때까지 만사 제쳐 두고 입시에만 매달리기로 했다. 혈연·지연은 물론 교인들까지 동원해 교대 진학생과 그 가족들 수십명에게 전화를 걸어 생생한 정보를 딸에게 전하고 있다. 딸 은아(19·가명)씨는 “이제 아버지가 전화 좀 그만했으면 좋겠다.”며 ‘못 말리는’ 아버지 사랑을 걱정하기도 했다.

딸이 대일외고에 다니는 이모(46)씨는 ‘분석형’. 전문서적과 인터넷으로 전형방법을 달달 외운 뒤 대학별 수능점수 반영비율을 계산, 합격 여부를 점쳐보고 있다. 딸이 최상위권 대학을 목표로 하고 있는 만큼 요즘에는 대학별 논술 출제 경향을 분석 중이다.

재수생 아들의 심리적 안정이 최고라고 생각하는 황모(49·자영업)씨는 ‘상담형’이다. 입시 설명회에 아내, 아들과 함께 참가하는 것은 물론 명문대 진학생을 직접 초빙해 아들과 만나는 자리도 주선한다. 황씨는 “아들의 평생을 결정지을 수 있는 만큼 온 가족이 진지하게 고민한다.”고 말했다.

종로학원 김용근 이사는 “단순한 경쟁률 정보만으로 지원학교를 고르는 시대는 지났기 때문에 아버지는 물론 온 가족이 뛰어들어 자녀의 미래를 설계하고 학교를 선택하는 분위기는 점차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효연기자 belle@seoul.co.kr

'형설지공 > 입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논술의 위치 및 성격  (0) 2006.01.19
논술의 개념 및 주제  (0) 2006.01.19
입시전선 몸던진 아버지들  (0) 2006.01.19
약대 2009년부터 6년제로  (0) 2006.01.19
온라인 출석하고 PDA로도 수업  (0) 2006.01.19
‘등록금 폭탄’ 오나  (0) 2006.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