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소통의 기업문화 토크온 하나면 돼!!



소셜 전문기업인 DBK네트웍스(대표 여원동)는 사내에서 직원간 소통, 협업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기업용 SNS 솔루션 ‘토크온(www.talkon.kr)'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토크온은 수직적이며 보수적인 기존 기업문화에 SNS 소통방식을 접목하여 부서별 그룹관리, 동료관리, 자료공유 등의 기능을 통해 기업 커뮤니티 개선효과를 가져다 주는 기업형 SNS 솔루션이다.

특히, PC에 한정된 기존 사내 인트라넷의 구조적 모순을 개선하여 모바일, 테블릿PC 등 다양한 디바이스 활용이 가능한 N스크린을 적용, 시간 공간적 제약을 없애고 언제 어디서든 정보공유가 가능토록 설계되었다.

이 서비스는 일반기업, 공공기관, 병원, 학교, 프랜차이즈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할 수 있으며 맞춤형 서비스가 가능하여 도입즉시 별도 등록절차가 없어도 모든 부서별, 그룹별 동료현황을 즉시 확인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신영재 DBK네트웍스 e-Biz사업팀장은 “SNS는 이미 사회적 트렌드로 자리잡았고, 인터넷 사용 성인 중 50%가 소셜미디어를 활용하고 있으며, 직장에서 중추적 역할을 하는 계층인 20~40대를 대상으로 한 SNS활용에 관한 설문 결과 응답자(331명)의 77.1%가 SNS로 회사의 소통문화가 획기적으로 바뀔 것으로 답변했다”며 자사 솔루션 출시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토크온은 현재 농심, 듀오백코리아, 창업넷 등에 적용되고 있으며 듀오백코리아의 한 관계자는 “토크온 도입으로 업무전달 및 피드백이 빨라져 제품 클레임처리, 시스템 오류대응, 전국 영업망 관리, 부서간 아이디어 공유 등 기업운영 전반에 큰 효율을 가져왔다”며 토크온 기업용 SNS 솔루션을 높게 평가했다.


또한 업계 최초로 SNS를 사내 소통에 도입한 농심의 경우 이 프로젝트를 수행한 오정훈 DBK네트웍스 SNS사업팀장은 내부 운영 모니터링을 통해 “최근 전국 영업망에서 발생한 제품정보오류에 관한 공지를 토크온을 통해 관련부서 및 영업망에 전파함으로써 신속하게 대처하는 사례가 있었고, 매출상승에 기여한 제품 진열방식을 전국 영업망에 신속하게 전파하여 빠르게 처리한 사례가 있었다”며 기존에 유선, 메일, 문자 등을 활용한 전파방식과 비교하여 더욱 효과적이고 앞으로 업무적 활용가치에 있어서 발전가능성이 크다는 내부 의견이 많았음을 전했다.

토크온은 조직관리 시스템을 적용하여 입사부터 퇴사까지 사내 구성원의 일원으로 관리되며 모바일 메신저, 자료공유, 동호회 등 소통의 기능을 모두 활용할 수 있다.

또한 PC뿐만 아니라 모바일, 테블릿PC 등 다양한 디바이스 호환으로 외근중인 직원도 공지사항을 전달받고 동료들과 실시간 채팅이 가능하여 업무효율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토크온은 인터넷웹, 모바일웹, 모바일앱(아이폰, 안드로이드) 버전이 있고 서버저장 방식으로 회사PC에서 등록한 정보를 모바일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고, 가정용PC에서도 확인가능하며, 해외에서도 자료공유 및 소통이 가능하다. 다양한 디바이스 호환이 장점인 토크온은 시간과 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소통채널의 다각화를 이뤄낸 기업문화 개선의 혁명이다.

여원동 대표는 “기업형 SNS 솔루션인 토크온을 통해 신입직원부터 CEO까지 다양하게 소통하고 공유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드는데 일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소통의 기업문화 툴이 필요한 많은 기업들의 관심을 부탁했다.

신고